2023년도 예산안 10조3천381억원 규모 편성
2023년도 예산안 10조3천381억원 규모 편성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2.11.18 14:49
  • 호수 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본예산 대비 2.9% 증가 2년 연속 지방채 미 발행

미래 첨단전략산업 및 청년과 도민 행복시책에 중점

전남도가 2023년도 예산안 규모를 10조3천381억원으로 확정하고, 11월 11일 전남도의회에 제출했다.
내년 예산안은 올해 본예산 10조470억원 보다 2천911억원(2.9%)이 증가한 10조3천381억원으로 일반회계는 2천300억원이(2.5%) 증가한 9조2천883억원, 특별회계는 611억원(6.2%) 증가한 1조498억원을 편성했다.
글로벌 도정기반 구축을 위한 미래첨단전략 산업 육성과 청년 및 도민행복 시책 확대 등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으며, 최근 대내외 경제여건과 정부의 건전재정 기조를 감안해 2022년에 이어 2개년 연속 지방채 발행없이 편성했다.
중점 편성방향은 ▲첨단 전략산업 육성 및 글로벌 에너지 대전환 선도(1조241억원) ▲ 문화예술자원과 콘텐츠 융복합, 문화 관광 융성시대(4천278억원) ▲ 농수축산업 고부가가치 및 미래생명산업화(1조9천119억원) ▲ 청년 응원과 따뜻한 행복공동체 전남 실현(3조3천414억원) ▲ 도민안전과 SOC 르네상스 기반 구축(1조3천623억원) 등이다.
특히, 내년도 주요 신규사업으로는 ▲첨단전략산업분야에 이산화탄소의 재활용 기술 실증을 위한 탄소포집활용(CCU)실증지원센터 구축 16억원, 수소도시 조성 및 수전해시스템 성능시험센터 등 수소인프라 구축 25억원, 민선 8기 광주·전남 상생 1호 사업인 반도체산업 생태계 구축 12억원, 이차전지분야 사업화기술지원 및 전문인력양성 15억원을 편성했다.
▲문화관광분야에 제104회 전국체전 개폐회식 및 시설비 488억, 남도의병역사박물관 건립 105억원, 마한문화권 복원 및 발굴 조사지원 15억원, 영상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남도영화제 개최 지원 10억원을 반영했다.
▲농수축산분야는 도내 친환경 농산물을 활용한 가정간편식(HMR) 연구개발을 위한 실증실용화 지원센터 구축 66억원, 비료가격안정 지원 375억원, 농촌 돌봄마을 조성사업 42억, 농업근로자 기숙사 건립 22억원, 김산업 생산성 개선장비 지원 9억원을 편성했다.
▲ 인구·청년·복지분야에 청년의 주거안정을 위해 청년공공임대주택 건립 110억원, 세대어울림 복합센터 건립 89억원, 청년종합지원공간인 권역별 대규모 청년문화센터 71억원, 염전 근로자 등 필수근로자 주거안정 지원 사업 45억원, 노인 맞춤형 돌봄서비스사업 628억원, 독거어르신 반려로봇 보급사업 22억원을 편성했으며,
대규모 지역주도 균형발전사업 추진을 통한 지역경쟁력 강화를 위해 300억원 규모의 전남형 균형발전 300 프로젝트도 추진된다.
▲ 안전·SOC 분야에 섬마을 LPG시설 구축 36억원, 농어촌 빈집정비 사업 8억원을 담았다.
전남도 관계자는 "건전재정의 기조 속에도 세계로 도약하는 글로벌 도정운영, 인구유입과 청년의 자립·정착 지원, 지역경제 활력화에 마중물이 될 예산은 전략적으로 편성했다"며 "특히, 탄소중립, 해상풍력, 바이오, 이차전지 등 전남이 강점을 가지고 있는 미래 전략산업에도 집중 투자했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가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은 제367회 전라남도의회 상임 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본회의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