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고 지고, 지고 피고
피고 지고, 지고 피고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3.01.06 13:53
  • 호수 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이 피고 지고 또 핀다.
해와 달이 뜨고 저물어 다시 뜬다.
큰 바람,
큰 비,
급한 물길에 익은 열매가
다시 열매를 맺는다.


그리고
타버린 자리,
부서진 폐사지,
아픈 자리,
눈물 마른자리에 피는 꽃이 더 향기롭고
그 자리에 지는 꽃이 가슴을 더 아리게 한다.


뒷 표지 같은 지상의 풍경을 급히 읽고 간다.


가을 밤,
책 한 권 벌써 떼었다.

 

 

박춘임
'문학춘추' 시로 등단(2000년)
전남시문학상 등 수상
시집 '나이테를 그으며' 등 다수
수필집 '지금 열애 중', '인생, 그 아름다운 중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