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삼호중공업, 사내 생산 협력사 안전전담자 육성 지원 총력
현대삼호중공업, 사내 생산 협력사 안전전담자 육성 지원 총력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3.01.20 15:13
  • 호수 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개 협력사 대상 인건비 연 최대 32억 지원 31일까지 교육생 모집

현대삼호중공업(대표이사 신현대 사장)이 원하청 상생과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사내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안전전담자 선임을 의무화하고 적극 지원에 나선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안전전담자 선임 제도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TFT를 꾸려 인건비를 지원하고, 전문인력 육성을 위한 교육과정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안전전담자 선임 제도는 사내 생산 협력사의 자율 안전관리 역량 강화 및 전문성 확보를 위해 올해 최초로 도입됐다. 전문인력 운영을 통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안전관리는 물론, 협력사 내 과중된 업무를 분산해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인건비 지원 대상은 81개 사내 생산 협력회사 전체이며, 매년 평가를 통해 연 최대 32억원의 인건비를 3년간 지원한다. 직무능력평가와 안전 유공자 등 우수자를 선정해 연 1천만원의 인센티브도 지급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기술교육원 연계 환급과정 개설 ▲관계기관 및 전문 교육기관 대상 안전보건 교육 전문 컨설팅 ▲소통 및 전파체계 구축을 위한 협력사 안전전담자 협의체 운영 등 다양한 역량 강화 방안도 추진한다.
현대삼호중공업 관계자는 "사내 협력사 안전전담자 선임 제도를 성공적으로 정착시켜, 무사고 작업 환경을 조성하고 중대재해를 예방하는 것은 물론 원하청 상생협력의 기반을 단단히 하는 주춧돌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삼호중공업은 원활한 인력수급을 위한 교육과정도 운영한다. 오는 31일까지 기술교육원 홈페이지(http://tei.hshi.co.kr)를 통해 교육생을 모집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