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래 갈림길
갈래 갈림길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3.01.20 15:12
  • 호수 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생사
두 갈래 갈림길 앞에 서 보니
세상에는 기다려야 할 문과
열어가야 할 문이 있구나
갈피를 잡지 못하고
한두 해 보내고 보니
알아서 열리고 빗겨 가는데
어디가 내 길인지 이제는 묻지도 않네


인생사
두 갈래 갈림길 앞에 서 보니
세월이 말을 해주는구나!
온 맘 다해 붙잡았던 것들
지나고 보니
헛되고 헛되어
버거운 짐 내려놓으니
하늘이 열리며 가야 할 길이 보이네

 

노유심
영암문인협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