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청소재지 인구比 여전히 '꼴찌'인 영암읍
군청소재지 인구比 여전히 '꼴찌'인 영암읍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3.01.20 15:12
  • 호수 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군청소재지 인구비율을 분석한 결과 영암읍의 위세가 더 처참해졌다. <영암군민신문>이 2015년 9월 분석했을 때에는 전남도청이 들어선 무안군의 무안읍이나 도서로만 이뤄진 신안군의 압해읍이 영암읍의 뒤를 이었으나 이번 분석에서는 압해읍에도 뒤지는, 그야말로 전남 꼴찌로 전락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더구나 전남도내 다른 군청소재지들은 인구감소 추세 속에서도 인구비율이 더 높아지고 있는 반면, 영암읍은 낮아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인구 8천명선이 붕괴하며 인구감소에 가속도까지 붙었으니 여간 심각한 일이 아니다.
행정안전부의 '주민등록인구통계'(jumin.mois.go.kr/) 사이트에서 2022년 12월 말 현재 인구통계를 토대로 분석한 '전남 군 단위 소재지 인구수 비교' 결과 영암읍의 인구비율은 14.9%로 떨어졌다. <영암군민신문>이 2015년 9월 분석해 영암읍 쇠락정도의 심각성을 알렸던 당시 15.2%보다 더 낮아졌다. 영암읍보다 낮았던 신안군청 소재지 압해읍은 전체 인구 3만4천858명 중 5천544명이 거주해 인구비율이 15.9%였다. 영암읍의 인구비율을 추월했다. 이제 영암읍보다 낮은 인구비율을 갖고 있는 곳은 무안군청 소재지인 무안읍뿐으로, 인구비율은 12.0%였다. 하지만 무안군의 전체 인구는 9만608명(2015년 8만2천50명)으로 늘었고, 무안읍의 인구는 1만916명(2015년 1만1천122명)이나 된다. 뿐만 아니라 전남도청이 입지하면서 일로읍(1만6천285명)과 남악(3만4천962명) 등에 인구가 분산되어 있다. 영암군과는 비교 대상이 아니라는 뜻이다. 이렇게 보면 영암읍의 인구비율은 전남 꼴찌일 뿐만 아니라 전국에서도 최악이다. 전남의 인구세(人口勢)는 전국에서 가장 낮은 상황이라고 보아야 하기 때문이다.
<영암군민신문>이 새해 1면 보도를 통해 언급했던 것처럼 나라살림연구소 정창수 소장은 영암군의 재정진단을 통해 지역소멸을 막기 위한 예산 투자는 '건물이 아닌 청년(사람)을 남기는 사업'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지당한 지적이다. 인구수가 불과 기 천명에 불과한 면단위에 실내체육관을 짓고 도서관을 건립한다고 인구가 늘어나진 않는다. 거주하고 있는 사람들을 떠나지 않아도 되도록 붙잡을 수 있는 일을 해야 하고, 외지인들이 새로운 희망을 갖고 찾아올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 영암읍은 이제 인구감소를 막기 위한 '사람 중심'의 특단의 대책이 절실하다고 보아야 한다. 영암읍을 살려야 삼호읍도 공생발전할 수 있다. 군청소재지 영암읍에서 열릴 행사 하나 삼호읍에서 개최한다고 지역균형이 이뤄지지 않는다. 영암읍의 위상이 무너지면 삼호읍 뿐만 아니라 영암군 전체가 위태로워질 수밖에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