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영암정수장 개량 및 고도화 안심 수돗물 공급
노후 영암정수장 개량 및 고도화 안심 수돗물 공급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3.12.01 15:14
  • 호수 78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사업소, 환경부 '노후 상수도 정비사업 추진계획' 선정 국비 65억 확보

수도사업소(소장 문동일)는 노후화가 심각한 영암정수장의 개량 및 고도화를 통해 안심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2024~2026년 국비 65억원을 확보하는 등 총 사업비 131억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하루 2천600톤 규모의 수돗물을 생산하는 영암정수장은 1981년 준공된 완속 여과 방식의 노후화된 시설이다. 
이 때문에 지금까지 잦은 보수와 교체를 해왔고, 상수원인 대곡제의 수위가 낮아져 원수 수질이 나빠지면 대처가 어려워 고도화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수도사업소는 지난 40년 동안 누적된 이같은 불편을 개선하기 위해 올 4월 환경부의 승인을 받는 등 발 빠른 대처에 나서 국고보조사업인 '노후 상수도 정비사업 추진계획'에 영암정수장 개량 계획을 반영했다.
수도사업소는 이에 따라 정비사업을 통해 영암정수장의 노후 설비와 완속 여과 시설을 '고도정수 처리시설'로 현대화할 계획이다. 
'고도정수 처리시설'은 미세 입자와 병원성 미생물을 효과적으로 제거하고, 원수 수질 변동 영향을 최소화해 안정된 수량 확보와 처리 수질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사업이 마무리되면 영암군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생산·공급한다는 방침이다.  
수도사업소 문동일 소장은 "오는 2026년까지 노후정수장 개량사업을 잘 마무리해서 시설 현대화는 물론, 수돗물 생산 효율성 제고로 군민이 믿고 쓰는 양질의 수돗물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