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나 멀리 와 버린 길
너무나 멀리 와 버린 길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3.12.22 16:31
  • 호수 78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가 그대를 처음 보았을 때
지나온 세월과 살아 있음에 감사하며
모든 것이 그렇게 아름다울 수가 없었다
어느 때에는
햇살의 따스함에 묻혀
설렘으로 사랑의 집을 지었다

내가 그대를 생각할 때
어느 순간에는
홀로 삭히는 법을 배우고 있었다
늘 떠날 채비로 마음을 다잡으며
초야의 머금는 모습으로
그리움을 색칠하고 있었다

내가 그대의 이름을 부를 때
솟아나는 마음의 샘에서
채워지는 숫자의 무게를 느꼈다
한 발짝 다가갈 때면
자꾸만 작아져 난쟁이가 되어
걸어온 길만큼 곱으로 뒷걸음질하게 되었다

내가 그대를 그릴 때
세상에서 가장 커다란 붓으로 
오색 찬란한 그리움 범벅
늘 색칠 하고 있었다
미칠 것 같은 순정을 품으며
수놓은 꽃길 밟고 올 사람이었다

노유심
영암문인협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