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담은 듯 꽃 색은 하늘빛
하늘을 담은 듯 꽃 색은 하늘빛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0.04.02 13:38
  • 호수 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마리

봄이면 눈높이를 낮추어 보세요. 고만고만 땅위에서 올라오는 작은 꽃마리를 보려거든 더욱 섬세한 눈을 가져야 합니다.

꽃 한송이에 하늘을 담은 듯 꽃 색은 하늘빛이며 5갈래로 갈라진 꽃잎 안쪽은 노랑게 물들게 여간 곱지 않답니다.

월출산 천황지구 자연관찰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꽃마리는 태엽처럼 둘둘 말려 있던 꽃들이 펴지면서 밑에서부터 1송이씩 피기 때문에 ‘꽃마리’ 또는 ‘꽃말이’라고 불리게 되었다고 합니다.

‘나를 잊지말아요’ 라는 꽃말을 가진 외국의 물망초와 이웃한 꽃으로 한국의 물망초라 할 수 있겠습니다.

글쓴이/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 자연환경안내원 조지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