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포 대나무 관리대책 세우길
상대포 대나무 관리대책 세우길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7.04.21 14:12
  • 호수 46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서면 낭서고택(구 안용당) 대표
만물이 생동하는 4월도 어느덧 중순을 넘어가고 있다.
5월을 '녹음방초 우거진 계절'이라고 한다.
5월 초순쯤이면 삼라만상이 녹음으로 변하여 온 산과 들에 식물들의 가지와 잎이 진한 녹색으로 변해 피톤치드가 가장 많이 나온다고 한다. 
유별나게 대나무만큼은 연중 파란색으로 있다가 4월 말경부터 5월을 지나 6월 말까지는 단풍이 든다.
그것은 댓잎 대신 죽순이 올라오느라 몸살을 견디다 잎이 떨어지고 단풍이 되어 연중 가장 보기 싫은 모양을 띤다.
내가 이야기 하고자 하는 것은 이런 대나무의 생리를 이야기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다. 다만 대나무를 갖고 있다 보니 보통 식물과 다르다는 것을 알고 있고, 관심이 있을 뿐이다.
대나무는 번식을 목적으로 옮겨 심으면 뿌리의 번식력이 약해 3,4년이 되어야 죽순이 올라오고 그것도 번식력은 2,3년 정도에 그치고 만다.
그러면 그 이후에는 계속 연달아 해마다 기후조건에 따라 많이 올라오기도 하고 적게 올라오기도 하는데, 올라오는 시기 1주일 전에만 비만 많이 와 주면 일시에 의외로 많이 올라온다. 그래서 우후죽순(雨後竹筍, 비온 뒤에 죽순난다)이란 말이 나왔는지 모르겠다.
3년 전 왕인박사 유적지 송죽관 앞과 상대포 물가에 심기위해 200주와 300주를 업자의 사정에 못 이겨 팔아준 적이 있다.
다행스럽게도 하나도 죽지 않고 100% 살아 가져간 사람은 물론 분양한 나도 기분이 좋았다.
같은 날 같은 시에 똑같은 조건으로 압해도로 가져간 대나무는 겨우 40% 밖에 못 살렸다니 대나무를 가꾸고 그 성장을 지켜본 나로서도 아직 이해가 안 간다.
이야기는 여기서 끝이 아니다.
앞에도 말했듯이 대나무는 심고 살리는 것만이 문제가 아니다. 번식이 더욱 중요하다.
금년 봄에 모(某)인이 나에게 와서 이렇게 말했다. 작년에 상대포에 죽순이 많이도 올라왔는데 이튿날 아침에 가 보니 하나도 없이 모두 끊어 가버렸다는 것이다. 그가 서운해 하는 모습을 보며 나 역시 내 것만큼이나 아까운 생각이 들었다. 금년에는 행정기관에서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주시면 하나도 허실 없이 살릴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에 대나무 팔아먹은 죄(?)로 간곡히 부탁드린다.
담양 죽녹원이 대나무 관리를 어떻게 하나 알아보았더니 여기저기 길가 주변에 이런 글귀가 쓰여 있었다.
‘경고문 : 죽순을 꺾어 가는 사람은 처벌을 받습니다.’
20자 경고문의 위력이 그렇게 큰 줄 미처 몰랐다.
구림 사람들은 양반이라서 새끼줄만 둘러 쳐 놓고 리본 몇 개만 걸어놔도 감히 손대지 않을 것으로 알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은 것 같다. 죽순에서 대나무로 크기를 5년이 넘으면 번식력이 없어지는 것이 대나무의 특징이다. 금년에는 행정 당국의 관심으로 단 하나의 손실이 없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