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관광 연계 실감콘텐츠 구축 잰걸음
문화·관광 연계 실감콘텐츠 구축 잰걸음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1.04.16 15:38
  • 호수 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인박사유적지 등에 35억 투입 체험형 융복합 콘텐츠 개발

전남도는 지역 문화자원과 관광자원을 연계한 1시·군 1실감콘텐츠 구축을 위해 영암군 등 9개 시·군에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실감미디어 콘텐츠 개발  구축에 나선다고 밝혔다.
관광·문화·전시·박물관 등 지역 자원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연계, 체험형 관광 융복합 콘텐츠, 전시·박물관 체험 콘텐츠, 문화자원 융합 콘텐츠, 지역 특화 콘텐츠 등을 개발해 새롭게 구축할 계획이다.
실감미디어 콘텐츠는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확장현실(XR), 프로젝트 맵핑 등 기술을 활용해 관광객의 만족도를 높이는 뉴미디어 콘텐츠다.
전남도는 1시·군 1실감콘텐츠 구축을 위해 지난 2월 수요조사와 심사를 통해 4개 분야 9개 시·군을 선정했다.
해남 공룡 화석지 실감콘텐츠 10억원, 곡성기차마을 미디어아트 3억5천만원, 화순 선사체험 실감콘텐츠 3억4천만원, 구례 섬진강 대나무숲길 관광콘텐츠 3억원, 장흥 동학농민혁명기념관 실감콘텐츠 3억원, 광양 예술창고 미디어 영상 콘텐츠 4억4천만원, 나주 복암리 고분전시관 실감콘텐츠 4억원, 강진 다산박물관 미디어아트 2억원, 영암 왕인박사유적지 AR 투어 2억원 등 총 35억원을 투자한다.
올해 선정된 1시·군 1실감콘텐츠 사업은 주요 관광지와 연계해 실감·VR·AR 콘텐츠를 개발·보급함으로써 도민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운 관광산업을 회복하는데 도움을 줄 전망이다.
전남도는 지난해 강진 고려청자디지털박물관 복합 몰입형 실감콘텐츠 등 6개 사업을 선정해 구축했다. 이 가운데 강진 고려청자디지털박물관은 몰입형 3면 영상을 활용한 '시각화 공간', 16개 디지털 액자로 구성된 '정보공간', 청자의 제작과정을 확장현실 게임을 하는 '체험공간'으로 꾸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