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차 재난생활비 110억원 지원 계획
3,4차 재난생활비 110억원 지원 계획
  • 이승범 기자
  • 승인 2021.06.04 14:40
  • 호수 6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군수, 6월 정례조회서 여름 휴가철 및 추석 전 10만원씩 지급방침 천명

내달 제2회 추경 가용재원 130억여원 불과 현안 및 군비 부담 차질 불가피

전동평 군수가 6월 1일 왕인실에서 열린 6월 중 정례조회에서 올 여름 휴가철과 추석 전 각 10만원씩 전 군민 재난생활비 지급 계획을 밝혀 예산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오는 7월로 예정된 제2회 추경을 위한 가용재원이 130억여원에 불과한 상황이어서, 3,4차 재난생활비 지원을 위한 예산 110억원을 빼면 영암읍 도시가스공급사업 등 현안사업이나 국·도비 확보에 따른 군비 부담 등 꼭 필요한 재원 확보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전 군수는 이날 '코로나19' 장기화로 중단됐던 6월 중 정례조회를 방역수칙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현장 및 영상으로 개최하고, 코로나19 방역과 백신 접종 및 당면업무에 헌신하고 있는 공직자들을 격려했다.
전 군수는 특히 "코로나19의 선제적 대응을 위한 대불국가산업단지 내 임시선별진료소를 상시 운영해 지역내 추가 확산을 차단했다"면서,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미등록 외국인의 자가격리 비용 일체를 군비로 전액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 군수는 또 지난 5월 초 무화과와 대봉감 등의 저온피해로 시름에 잠긴 과수농가들을 위해 국회를 방문, 무화과 한파피해 예방용 지원사업 175억원과 대봉감 냉해피해 열방상팬 설치에 따른 보조율 80% 상향을 건의했다고 설명했다.
전 군수는 특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군민들의 재정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1차로 지난해 추석명절에 군민 1인당 10만원씩 총 55억원을 지급했고 2차 재난생활비로 55억원을 추가 지급한 사실을 상기하면서, 올 여름 휴가철과 추석 전에 3,4차 재난생활비로 각각 10만원씩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군은 이에 따라 오는 7월 제2회 추경예산에 관련 사업비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제2회 추경예산 편성을 위한 가용재원이 130억여원에 불과해 재난생활비로 110억원을 편성할 경우 지역 현안사업 추진이나 국·도비 확보에 따른 군비 부담 등 시급한 예산 확보에 중대한 차질이 빚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실제로 군은 2일 각 실·과·소 담당자 회의를 통해 추경에 확보해야할 예산을 재검토해 긴급한 예산의 경우 자체 조정하도록 하고 나머지는 내년도 본예산에 확보하도록 지침을 시달했으나 재원부족의 파장은 막기 어려워보인다.
한편 전 군수는 이날 정례조회 인사말을 통해 "1년4개월만에 개최한 6월 정례조회를 시작으로 최근 강풍과 폭우 등 이상기후 및 여름철 태풍피해와 혹서기 한해를 대비해 관련부서는 장기적인 대책 등의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하고, "코로나19에 지친 군민들을 위해 공직자가 한 발 더 뛰는 적극적인 섬김행정으로 일상으로의 복귀를 앞당기는데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