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여영국대표 영암군 방문 민생현황 청취
정의당 여영국대표 영암군 방문 민생현황 청취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1.09.17 15:16
  • 호수 67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정·미암면, 삼호읍 등 한파 및 저온 피해 농가 찾아 현장간담회

정의당 여영국 대표는 지난 9월 13일 영암군의 민생현장을 찾아 농민들과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여영국 대표가 방문한 금정면의 단감 피해 농가와 미암면과 삼호읍의 무화과 피해 농가는 지난 1월 두 차례의 한파와 4월 저온현상으로 모두 1천268농가 735.1ha의 농경지에 28억원이 넘는 피해를 입었다.
피해 사실을 접한 여영국 대표는 "추석을 앞두고 피해 농가들이 하루속히 피해를 복구하고 정상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당 차원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또 시종면 신학리 일대에 건설 예정인 영암2변전소 부지를 방문해 농업용지를 훼손하면서 지어지는 태양광발전소와 변전소, 송전철탑 등의 문제를 강하게 비판하고 "신재생에너지 사업이 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파괴하고 생존권을 침해하는 것이 아니라 주민들과 공생관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현장간담회는 이보라미 전남도의원과 김기천 영암군의원, 김석원 정의당 영암군위원장 등 30여명이 함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