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호 공용주차타워 건립 논란이 남긴 과제
삼호 공용주차타워 건립 논란이 남긴 과제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1.09.17 15:15
  • 호수 67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삼호 공영주차타워 건립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정의당 영암군위원회가 매우 의도적인 정보왜곡에다 특정인과 특정세력에 대한 도가 넘는 비방이 횡행한 점을 지적하며 큰 우려를 표명했다. 전직 영암군 공직자들로 구성된 영암발전희망연대 역시 사실 왜곡에 대한 유감과 심각한 우려를 나타냈다.
영암군위원회의 지적처럼 삼호 한마음회관 주변 공용주차타워 건립이 지역사회에 뜨거운 화두로 떠오르고, 다양한 의견이 쏟아진 것은 실로 오래간만이다. 거칠고 공격적이며 정제되지 않은 표현들이 난무했지만 지역현안에 대한 자유로운 의견개진과 이를 통한 문제해결의 시도라는 점에서 긍정적인 일면도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있는 사실조차도 왜곡하고 상대에게 욕설에 가까운 비난을 쏟아낸 것은 지나치다. 삼호읍의 주차난 해결은 분명 지역사회가 처한 현안과제이지 결코 정치적 논쟁거리가 될 수 없음은 삼척동자도 알 수 있는데 특정언론까지 동원되어 정치적 목적 운운하며 견강부회한 행태는 영암지역사회의 건강성을 판단할 척도이기도 해 안타깝기 그지없다. 
삼호 공용주차타워 논란은 영암군의회 예산 심의과정에서 제기된 부지의 적절성과 기부채납에 따른 불법성, 행정절차 미이행의 문제점이 핵심이다. 이를 떠나 공용주차타워 건립을 방해하려 했다느니 지역차별을 조장한다느니 식의 주장은 본질을 한참 넘어선 것이다. 더구나 상주인구와 대비해 예산편성과 복지시설을 확충하라는 지역 분열적 주장까지 난무한 것은 다가오는 지방선거를 겨냥한 악의적인 편 가르기다. 심지어는 최근 열린 의회 군정질문 및 답변에선 영암읍과 삼호읍에 대한 예산투자와 나머지 9개 면에 대한 예산투자가 비교되기도 했다. 어떤 의도인지, 무슨 목적인지 섬뜩하다. 삼호 공용주차타워 건립 문제를 왜 이렇게 변질시키는지 정말 이해가 되지 않는다. 
영암군위원회는 의회 심의과정에서 공영주차타워 건립에 따른 심각한 문제점에도 불구하고 3억5천만원의 실시설계 예산을 삭감 없이 원안가결 한 책임을 묻겠다면 달게 받겠다고 했다. 지역사회 각계각층과 특히 언론이 문제 삼아야 할 것은 바로 이 부분이다. 당연히 거쳐야할 행정절차를 무시했으니 실시설계에 들어가기 전 타당성 조사 및 기본설계부터 하도록 촉구하고, 더 나아가 주차장 부지가 과연 적절한지 재검토하도록 요구하는 일이 사회단체들이 할 일이었다. 또 현대삼호중공업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요구하는 일도 필요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질은 제쳐둔 채 사실 왜곡과 비방만 난무한 이번 사태는 지난 민선5기 말 영암지역 사회단체들이 보였던 행태의 '데자뷔'다. 다수의 군민을 무기력하게 만드는 일은 더 이상 되풀이되어선 안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