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장실 주민소통실 탈바꿈 면장은 1층 근무
면장실 주민소통실 탈바꿈 면장은 1층 근무
  • 이승범 기자
  • 승인 2022.07.22 15:03
  • 호수 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희 신임 미암면장, '주민속으로 한발 더' 호평

김명희 신임 미암면장이 2층 면장실을 주민과 소통할 수 있는 '주민소통실'로 바꾸고, 자신은 1층으로 자리를 옮겨 직원들과 함께 업무를 토의하고 주민들과 직접 대면하면서 업무를 수행, 호평을 얻고 있다.
지난 7월 14일자로 부임한 김 면장은 '혁신으로 도약하는 더 큰 영암'을 군정 목표로 민선 8기 소통 행정에 나선 우승희 군수의 행정 기조에 발맞춰 면민을 위한 열린 행정을 추진하기 위해 이같은 조치를 단행했다.

이에 따라 종전 2층 면장실은 '주민소통실'로 바뀌어 지역주민이라면 누구든지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주민들과 현안 논의를 위한 소통창구로 활용되고 있다.
김 면장은 또 자신의 업무공간을 1층으로 옮겨 지역주민과 직접 소통하면서 군민 중심의 적극 행정을 강화하고 나섰다. 앞으로 면사무소를 찾는 주민들과 보다 열린 소통 공간에서 직접 대화하고 마을 현안 등을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김명희 면장은 "면장실을 옮기게 된 것은 단순히 면장의 사무공간을 옮기는 것이 아니라 행정의 문턱을 낮추고 주민들의 뜻에 귀를 기울이기 위함"이라며, "앞으로도 면민들이 영암군의 변화를 실감할 수 있도록 특색있는 소통 방안 마련을 통해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