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촌마을 콘크리트 담장 벽화로 재탄생
회의촌마을 콘크리트 담장 벽화로 재탄생
  • 이승범 기자
  • 승인 2022.07.22 15:02
  • 호수 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암읍 회의촌마을의 회색빛 콘크리트 담장이 아름다운 벽화로 재탄생했다.
호남의 소금강 월출산 용추골 아래 위치하고 있는 회의촌마을은 입구부터 100m 구간에 기찬랜드를 모티브로 아이들이 물놀이 하는 모습과 영암의 관광자원인 바둑, 가야금 등을 상징하는 그림 등 지역의 특색이 가득한 벽화가 그려졌다.
이번 벽화그리기는 군이 올해 신규로 추진하는 '공공미술 프로젝트'사업으로 공모를 통해 영암 출신 작가들로 구성된 월출미술인회가 선정, 회의를 통해 회의촌마을을 사업 대상지로 선정해 이뤄졌다.
마을주민은 "생기없던 골목길 담장이 아름다운 벽화로 재단장했다"며, "마을에 활기가 생기고 훌륭한 미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장소가 생겼다"고 환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