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후저우시 청소년들, 영암서 추억 쌓아
검색 입력폼
 
교육

중국 후저우시 청소년들, 영암서 추억 쌓아

두 도시 자매결연 행사 진행
행지중 학생 초청 문화교류

영암군(군수 우승희)이 28~30일 자매결연도시 중국 후저우시(湖州市)와 ‘청소년 홈스테이 문화교류’를 실시했다.

두 도시 자매결연 행사의 하나인 이번 문화교류는, 후저우시 행지중학교 학생 20명이 영암군을 방문해 영암여자등학교 수업을 듣고, 영암학생 집에서 홈스테이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지난 10년 동안 후저우시와 영암군의 학생들은 해마다 각 도시를 번갈아 방문하며 문화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영암군의 초청을 받은 행지중 학생들은 ▲환영행사 ▲가야금·태권도 수업 ▲주요 관광지 견학 ▲홈스테이 ▲글로컬 미래교육 박람회장 방문 등의 일정을 소화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특히, 영암 구림마을에서는 한복을 입고 한옥마을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며 영암 학생들과 우정을 쌓고, 행복한 추억을 남겼다. 저녁에는 영암 친구와 가족의 환대 속에 홈스테이로 한국 생활 방식과 언어, 음식을 경험했다.

영암군 관계자는 “두 도시에 머물며 이뤄지는 홈스테이 교류는 학생들에게 새로운 문화를 경험하는 장일 뿐만 아니라 글로벌 역량을 키우는 계기로도 작용하고 있다. 국제 교류 홈스테이로 양 도시 청소년들이 안목을 높일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올해 11월, 영암여고 학생들은 행지중 학생의 중국 가정에 초대돼 청소년 홈스테이에 들어갈 예정이다.
박서정 기자 yanews@hanmail.net
키워드 : 영암여고 | 홈스테이 | 후저우시

    오늘의 인기기사